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수도권 출신 문희상 의원 선출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희상 의원이 추미애 대표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국회 의장 당내 경선에서 6선의 문희상 의원(의정부갑)이 5선의 박병석 의원을 누르고 국회의장 후보가 됐다. 

민주당은 1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문 의원을 국회의장 당내 경선 후보로 결정했다. 총 116표 중 문 의원이 67표, 박 의원이 47표를 얻었다. 무효표는 2표다.

관례상 원내 1당이 의장을 맡아온 만큼 문 의원이 최종적으로 의장에 선출될 가능성이 높다.

문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으로 이해찬 의원과 함께 친노 좌장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열린우리당 시절 당 의장을 맡았던 문 의원은 이후에도 두 차례 비상대책위원장 맡으며 당을 위기에서 구한 경험이 있다.

문 의원은 “정치한 지 40년인데 그 동안 파란만장한 정치 인생을 벌이면서 오늘 같은 날도 있구나 생각이 든다”며 “애초에 얼굴 큰 사람 뽑자, 몸무게 많이 나가는 사람 뽑자 했으면 걱정을 덜했을 텐데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최다선 의원인 이해찬 의원과 같은 경기도 국회의원으로 힘을 실어준 이석현 의원(안양동안갑)과 원혜영 의원(부천오정)에게 감사의 뜻을 거듭 밝혔다.

문 의원은 “국회는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다. 국회가 펄펄 살아있을 때 민주주의도 살고 정치도 산다”며 “다시 서는 국회, 국민 사랑과 존경받는 국회를 반드시 이뤄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6·13 지방선거에서 원내 1당이 바뀌게 되면 상황은 달라진다”며 “현재 113석인 자유한국당이 재보선에서 9석 이상을 확보하면 원내 1당은 바뀌게 된다”고 설명했다. 라다솜기자/radasom@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