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옛 가스공사 분당 사옥 철거…34층 주상복합 들어선다

김대성 sd1919@joongboo.com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성남시 분당에 있는 옛 한국가스공사 사옥이 철거되고 그 자리에 2021년까지 27∼34층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선다.

성남시는 옛 가스공사 사옥 부지에 민간 사업자가 신청한 주상복합 주택건설사업계획 착공신고를 최근 승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업자는 이달 초부터 옛 사옥 철거공사를 진행 중이다.

철거되는 옛 사옥은 지하 2층·지상 8층 연면적 3만5천89㎡다. 1997년 6월부터 대구혁신도시로 본사를 이전한 시점인 2014년 9월까지 7년간 가스공사 사옥으로 사용됐다.

이 사업은 민간 사업자가 6천여억원을 투자, 옛 가스공사의 분당구 정자동 215번지 일대 1만5천461㎡에 지상 27∼34층의 주상복합건물을 신축하는 것이다.

건축면적은 8천160㎡, 연면적 12만5천247㎡이며 공급되는 아파트 규모는 506가구, 오피스텔은 165실이다.

준공 예정 시기는 2021년 9월이다.

가스공사는 대구로 본사 이전을 마치고 매각을 추진, 경쟁입찰을 통해 2015년 7월 분당 사옥과 부지를 감정평가금액보다 131억원 많은 1천312억원에 매각했다.

김대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