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평화의 상징 애기봉에 생태공원 조성된다

행자부, 김포 애기봉 공원 조성사업 신규사업으로 확정

표명구·노진균 pyo@joongboo.com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김포시가 남북평화 교류의 상징과 함께 관광코스 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애기봉 평화생태공원’의 관광벨트 사업을 추진한다.

애기봉에는 높이 18m의 등탑이 지난 43년간 서 있었으나, 성탄절마다 열리던 점등 행사가 남북 관계를 악화시킨다는 지적에 따라 2014년 철거됐다

4일 김포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김포 애기봉 공원 관광도로 개설 및 월곶면 용강리 농업용수 개발 사업을 ‘2019년도 특수상황 지역(접경지역) 신규개발사업’으로 최근 선정했다.

총 170억원을 국비 지원하는 이 사업은 애기봉 평화생태공원과 하성면의 태산패밀리파크를 잇는 4.3km 규모의 관광도로를 신규 개설해 그 일대를 복합관광 휴양단지로 개발하는 것이 골자다.

내년 9월 준공예정인 애기봉 평화생태공원은 김포시에서 국비 등 269억원을 투입해 조강리 일대 터 9천500㎡에 전망대(2천218㎡), 평화·생태전시관(4천403㎡), 전망대 오름길, 주차장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고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설계한 유명 건축가 승효상씨가 건축 설계를 맡아 애기봉 지형을 그대로 보존하는 방식으로 공원을 디자인한다.

김포 북부지역인 월곶면 용강리 일대의 안정적인 농업용수 확보 및 개발을 위한지표수보강개발사업(총 사업비 60억원 규모)도 행안부의 내년도 신규개발사업에 포함됐다.

표명구·노진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