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수야당 ‘이재명 공격’ 올인… "전대미문 스캔들, 당선되도 보궐선거 해야"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공격에 당력을 총동원한 올인에 나섰다.


민주당 이 후보를 둘러싼 개인사 논란이 전국적 이슈로 부상하면서 선거 막판 판세를 뒤집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판단에서다.

한국당은 ‘전대미문 스캔들’, ‘패륜·불륜·거짓말 3종 세트’라며 즉각적인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고, 바른미래당은 “이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로 보궐선거를 실시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오래 전 일도 아니고, 젊은 시절 일시적 탈선도 아니고, 최근에 있었던 불륜”이라며 “(이 후보가)끝까지 거짓으로 추문을 덮으려 한다면 더 큰화가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있고, KBS도 가세한 것을 보면 청와대에서 이미 포기한 카드가 아니냐”며 “이젠 경기도 패륜, 무상불륜 후보는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후보는 더 늦기 전에 가면을 벗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기 바란다”면서 “자신의 형수에게 퍼부은 입에 담지 못할 욕설도 역겨운데, 이제는 전대미문의 여배우 스캔들까지 지켜봐야 하는 국민들은 기가 찰 뿐”이라고 몰아붙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는 이제 가면을 벗고 자신의 거짓된 인생을 돌아보며 반성의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며 “그것이 그나마 자신을 지지해 준 성남시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공격했다.

김순례 중앙여성위원장 등 한국당 여성 국회의원과 여성 당원들도 “패륜·불륜·거짓말 3종 세트인 이 후보는 거짓과 변명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전말을 털어놓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서 “김부선씨가 이 후보와 무슨 원한이 있어 허위증언을 하겠나”라며 “이 후보는 당선이 되더라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따라서 직을 유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허위사실 유포는 아무리 정상참작해서 감경해도 250만 원 이하로 할 수가 없어서 선거법상 그 직위를 잃을 수밖에 없다”면서 “경기도가 선거무효로 보궐선거를 하는, 재선거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을 접하지 않도록 사전에 지혜 있는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재득기자/jdkim@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