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바 평균 시급 8천69원…1만2천원 넘는 '최고 알바'는?

알바천국·노동사회연구소 공동조사…세종 '최고 시급 지역'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올해 상반기 전국 아르바이트생의 평균 시급은 8천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피팅모델과 나레이터모델의 시급은 무려 1만2천원을 넘으면서 '최고 보수 아르바이트 자리'로 꼽혔고, 지역별로는 평균 8천300원에 육박한 세종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구인·구직 포털 알바천국과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공동 발표한 '2018년 청소년 및 청년(15∼34세) 아르바이트 노동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평균 시급은 8천69원으로, 법정 최저임금(7천530원)보다 539원 많았다.

 이번 보고서는 상반기 채용 공고 75만9천여건 및 제출 이력서 등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지역별로는 세종이 8천293원으로 가장 높았고 ▲ 서울(8천219원) ▲ 충남(8천164원) ▲ 경기(8천144원) ▲ 제주(8천138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가장 낮은 지역은 전남으로 7천812원에 그쳤고, 전북(7천814원)과 경북(7천837원) 등도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아르바이트 채용 공고 수는 서울이 19만12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 경기(16만1천165건) ▲ 부산(7만9천496건) ▲ 대구(5만5천898건) ▲ 인천(5만5천468건)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내에서는 강남구가 2만4천64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마포구(1만3천4건)와 송파구(1만2천748건)가 뒤를 이었다. 대학가 중에서는 홍익대(8천254건), 건국대(6천289건), 서울교대(5천347건)가 '톱3'였다.

 업종별로 시급이 가장 높은 아르바이트는 피팅모델로, 평균 1만2천213원에 달했다. 나레이터모델도 1만2천87원으로, 최저임금을 훨씬 웃돌았다.

 퀵서비스 택배(1만662원)와 프로그래머(1만299원), 운전직(1만170원), 설문조사·리서치(1만59원) 등이 1만원을 넘었다. 독서실·고시원(7천556원)과 편의점(7천598원)은 최저임금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었다. 연합

▲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