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9.3도' 불볕더위 기승…전국 바다·계곡 '북새통'

폭염 피해 바다에 '풍덩', 수상스키·웨이크보드로 물살 가르며 더위 날려
축제장서 시원한 추억 만들고, 산엔 땀 흘리며 더위 이기는 등반객 발길

2018년 07월 21일 토요일

일 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大暑)를 이틀 앞둔 21일 전국 유명 해수욕장과 계곡 등지는 불볕더위를 피하려는 피서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무더위 기세가 갈수록 강해지면서 전국의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고 폭염경보가 확대하는 등 한반도가 펄펄 끓어올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6시 현재 서울과 세종, 울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 제주도 동부, 경남, 경북, 전남, 충북, 강원 등 전국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울릉도와 독도, 강화, 제주도 남·북·서부, 통영 등지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 결과를 보면 오후 4시 현재 경북 영천시 신령면이 39.3도로 가장 높았으며, 경산 하양과 울진 금강송, 예천 지보 등이 각각 38.5도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고삼(안성) 38.4도, 세종(연기) 38.4도, 경북 의성 38.3도, 서초(서울) 38.1도, 신기(삼척) 38도 등 높은 기온을 보였다.

가마솥더위 속에 머드축제 폐막(22일)을 하루 앞둔 서해안 최대 규모의 보령 대천해수욕장에는 이날 20여만 명의 인파가 몰렸다.

피서객들은 바닷물에 풍덩 뛰어들어 더위를 식히거나 축제장을 찾아 온몸에 머드 물을 흠뻑 뒤집어쓰고 즐거움을 만끽했다.

대천해수욕장뿐 아니라 다른 해수욕장에도 무더위를 피해 도심을 탈출한 피서객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16년 만에 재개장한 창원 광암해수욕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400여 명의 피서객이 찾아 물놀이하며 더위를 식혔다.

창원에 사는 김형언(69)씨는 "에어컨을 켜놓고 있지 않으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덥다. 여름이 갈수록 더 더워지는 것 같다"며 연신 얼굴에서 땀을 훔쳤다.

인천 을왕리·왕산, 경남 거제 와현·학동, 전남 명사십리·만성리검은모래해변, 제주 협재·함덕·중문 등 해수욕장에도 물놀이하며 더위를 즐기려는 피서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피서객들은 해수욕장 그늘진 곳곳에 텐트나 돗자리를 깔고, 수박을 먹거나 시원한 음료를 마시며 바닷바람에 더위를 날렸다.

2008년 폭염특보 제도를 운용한 이후 처음 도내 전역에 폭염 경보가 내려져 이틀째 발효 중인 강원도에는 강릉 경포, 양양 낙산 등 동해안 93개 지정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이 바닷물에 뛰어들거나 백사장 파라솔 그늘에서 더위를 피했다.

해수욕장 외에 전국의 워터파크와 계곡, 유명한 산에도 인파가 몰렸다.

수도권 최대 테마파크인 용인 에버랜드와 경남 김해 롯데워터파크, 강원 오션월드에도 많은 피서객이 찾아 물놀이를 즐겼다.

경기 가평군 청평호 등 수상레저 명소에서는 방문객들이 수상스키나 웨이크보드로 물살을 가르며 더위를 날려버렸다.

강화도 마니산에는 1천500여 명의 등산객이 굵은 땀을 흘리며 더위를 이겼고, 계양산·문학산·청량산 등에도 수천 명의 등반객이 산길을 걸으며 여름 산의 정취를 느꼈다.

국립공원 공주 계룡산, 무등산·지리산·월출산 등 계곡을 찾은 수많은 피서객은 차가운 물에 발을 담그며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었다.

아시아의 레만 호수라는 별명을 가진 파주 마장호수 주차장 이른 아침부터 차들로 가득 찼다. 손에 양산을 든 시민들은 호수와 산림이 어우러진 마장호수 주변 둘레길을 걸으며 더위를 식혔다.

제6회 강주 해바라기 축제가 열린 경남 함안군 법수면 강주마을에도 많은 방문객이 찾아 꽃 구경을 하며 시원한 여름 추억을 만들었다.

울산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을 찾은 시민들은 대나무가 만든 그늘 속에서 휴식을 취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제주도는 가끔 구름 많다가 밤에 흐려지겠다"며 "밤에도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