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영, 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선발전 여자부 우승

오창원 cwoh@joongboo.com 2018년 07월 22일 일요일
한국 피겨 여자 싱글 기대주 유영(과천중)이 2018~2019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견 선발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유영은 22일 서울 태릉실내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0.77점에 예술점수(PCS) 59.20점, 감점 2를 합쳐 117.97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67.97점을 따낸 유영은 이로써 총점 185.94점을 마크, 이해인(175.97점·한강중)과 김예림(172.33점·군포 도장중)을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유영은 첫 연기인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 반)에서 넘어지면서 기본점 6점에 수행점수(GOE)를 무려 3점이나 깎였다. 국내 여자 선수가 공식 경기에서 트리플 악셀을 시도한 것은 유영이 처음이다.

엉덩방아를 찧은 유영은 곧바로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10점)에서 GOE를 1.18점 따내 위기를 벗어났다.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점프에서도 실수한 유영은 다음 과제인 트리플 러츠를 깨끗하게 뛰었지만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는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았다.

유영은 스텝 시퀀스에 이어 트리플 살코를 1회전으로 처리한 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3으로 마무리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우승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

남자 싱글에서는 쇼트프로그램에서 61.45점으로 2위에 올랐던 차영현(대회중)이 프리스케이팅에서 117.24점을 확보하면서 총점 178.69점으로 얻어 역전 우승했다.

반면 쇼트프로그램에서 67.25점으로 선두로 나섰던 이시형(남양주 판곡고)은 프리스케이팅에서 3차례나 넘어지는 점프 실수 속에 96.22점을 따내는 데 그쳐 총점 163.47점으로 4위로 밀려났다.

안건형(군포 수리고)이 총점 171.59점으로 2위를 차지한 가운데 경재석(성남 서현고)이 총점 171.50점으로 3위에 올랐다.

오창원기자/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