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년간 155억 들여 道 일주 자전거길 조성
경기도, 4년간 155억 들여 道 일주 자전거길 조성
  • 황영민
  • 기사입력 2019.01.16 22:45
  • 최종수정 2019.01.16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동남권 지역 단절 도로 연결… 공공시설 주차공간 조성 실시
용인·이천·여주 등 동남권 지역 '광역 자전거도로망 연결 사업' 노선도. 이 사업이 완료되면 경기도를 원형으로 순환하는 자전거길이 만들어진다. 사진=경기도
용인·이천·여주 등 동남권 지역 '광역 자전거도로망 연결 사업' 노선도. 이 사업이 완료되면 경기도를 원형으로 순환하는 자전거길이 만들어진다. 사진=경기도

경기도 전역을 자전거로 일주할 수 있는 날이 머지 않았다.

용인·이천·여주 등 동남권 지역에 단절된 자전거도로 연결 및 기존 도로 확장 등 시설개선사업이 본격 시작되면서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민선 7기 4년(2018~2022) 동안 도비 97억 원 등 총 15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개선사업’ ‘광역 자전거도로망 연결사업’ ‘공공시설 자전거 주차장 설치사업’ 등 자전거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개선 사업’은 김포 등 5개시·7개소(총 연장 8.44㎞)를 선정, 59억 원의 도비를 들여 유효 도로폭(1.5m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또 표지판·노면표시 훼손시설 정비, 이동 동선 연결 등을 동시에 이뤄진다.

현재까지 김포·여주 2개소는 정비를 완료하고, 파주 1개소는 공사를 진행 중이다.

올해는 평택시 1개소 0.98km 구간을 대상으로 4억9천만 원의 도비를 투입해 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광역 자전거도로망 연결 사업’은 용인·이천·여주 등 동남권 지역의 단절된 자전거도로를 연결해 날로 증가하는 자전거 이용수요에 적극 대응하고자 마련된 사업이다.

앞으로 4년간 도비 20억4천만 원 등 총 61억 원을 투입해 용인 9.3km, 이천 11.6km, 여주 5.4km 등 총 26.3km의 자전거 도로를 연결한다.

올해에는 설계에 필요한 사업비 3억 원이 반영됐다.

설계가 완료되면 2022년까지 도비 30%, 시군비 70% 씩 사업비를 분담, 해당 시·군별로 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공사가 모두 완료될 경우 경기도를 원형으로 순환하는 자전거길이 만들어질 전망이다.

‘공공시설 자전거 주차장 설치사업’은 35억 원을 들여 도내 전철역, 버스정류장, 환승거점지역 등 공공시설에 자전거 주차 공간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도비 3억5천만 원 등 총 7억 원을 투입해 파주시 운정역에 시범사업으로 1개소 설치를 추진한다.

황영민기자/hym@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