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핵인싸’된 봉준호 감독, 각종 파티마다 인기…디카프리오도 극찬
‘할리우드 핵인싸’된 봉준호 감독, 각종 파티마다 인기…디카프리오도 극찬
  • 이한빛
  • 기사입력 2020.01.06 13:36
  • 최종수정 2020.01.0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연합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연합

영화 ‘기생충’이 5일(현지시간)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가운데 할리우드에서 봉준호 감독이 ‘핵인싸’로 떠올랐다.

뉴욕타임스(NYT)는 할리우드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서 봉 감독의 인기가 뜨겁다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지난 3일 로스앤젤레스 선셋타워호텔에서 열린 ‘기생충’ 파티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등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참석해 봉 감독에게 뜨거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파티에는 ‘결혼 이야기’의 노아 바움백 감독과 배우 로라 던, ‘밤쉘’의 제이 로치 감독 등 다른 골든글로브 후보들도 참석했다.

특히 디카프리오는 봉 감독과 악수를 하면서 “놀라운 영화”라고 인사했다.

NYT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 지난 주말 열린 수많은 파티 중 ‘기생충’ 파티 티켓이 가장 인기였다고 전했다.

봉 감독은 “영화 제작자들과 아티스트들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지만 이런 파티는 굉장히 낯설다”면서 “한국에서는 이런 행사 때 다들 앉아있는데, 여기서는 다들 서 있다. 이따금 내 다리가 아프다”며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나이브스 아웃’,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라이언 존슨 감독도 봉 감독에 대해 “나는 그의 굉장한 팬”이라며 “이전에 비행기 앞에서 봉 감독에게 내 소개를 수줍게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상식 시즌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봉 감독처럼 당신이 존경하는 사람들을 만날 기회를 얻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봉 감독은 각종 시상식과 ‘기생충’ 홍보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1월 내내 미국에 머물며 각종 시상식과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한빛 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