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국 우한시·허베이성 여행경보 ‘여행자제→철수권고’로 상향
외교부, 중국 우한시·허베이성 여행경보 ‘여행자제→철수권고’로 상향
  • 이한빛
  • 기사입력 2020.01.25 20:28
  • 최종수정 2020.01.25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중국 우한시 여행경보 '철수권고'로 상향조정. 외교부 제공
외교부가 중국 우한시, 허베이성의 여행경보를 '철수권고'로 상향조정했다. 사진=외교부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시를 포함한 후베이성(湖北)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 여행자제에서 3단계 철수권고로 상향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상향 조정은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후베이성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어 대중교통 이용이 전면 통제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했다.

또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국민의 감염 예방을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후베이성에 체류 중인 국민들께서는 긴급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 주시기 바라며 여행 예정인 국민들께서는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한빛 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