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이전하면 현 청사는 '경기도기록원'으로…2024년 개원
경기도청 이전하면 현 청사는 '경기도기록원'으로…2024년 개원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1.26 10:00
  • 최종수정 2020.01.27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사 구관. 사진=연합/경기도 제공
경기도청사 구관. 사진=연합/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도와 각 시군의 주요 기록물을 수집·보관할 기록원을 설립한다.

26일 도는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에 있는 도청사가 영통구 광교 신청사로 이전하면 도청사 구관(8천876㎡)과 제1별관(2천436㎡), 행정도서관(1천261㎡)을 리모델링해 '경기도기록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9월까지 기록원 설립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해 기록원의 비전과 기능, 조직, 공간계획, 운영방향 등을 결정할 한 뒤 조례 제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2024년 개관을 목표로 하는 기록원 건립에는 사업비 259억원 들어갈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도에는 기록관이 있으나 30년 이상 된 자료를 폐기 등 처분하려면 국가기록원에 의뢰해야 한다. 공공기록물법에 근거해 설립된 공식 기록원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에 경기기록원이 설립되면 30년 이상 된 도 관련 기록물의 폐기 여부를 자체적으로 결정, 새로운 경기도 역사와 기록문화의 공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1967년 6월 23일 준공된 도청사 구관은 건물 자체가 등록문화재이다.

이 곳은 1960년대 건축물이 국내에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상황에서 50년 넘게 사용되는 드문 건축물로, 2017년 8월 문화재청에 의해 근대문화유산 제688호로 등록됐다.

하지만 건물 중앙에 정원을 둔 □자형 구조여서 공간 활용에 제약이 따랐다. 또 준공한 지 오래돼 정기적인 정밀안전진단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도는 도와 시군 지자체의 공공 기록물을 우선해서 수집·보관하고 민간 기록물은 추후 기획수집 형식으로 모을 계획이다.

3대 김영기 지사의 기증품, 8대(민선) 신광균 지사의 공약집 등 역사적 가치가 있는 역대 지사들의 기록물도 보존할 예정이다.

한편 전국 광역지자체 가운데 경남도(2017년 5월)와 서울시(2019년 5월) 등 2곳이 자체 기록원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