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당 명칭 ‘미래통합당’…한국·새보수·전진당 합쳐 115석
통합신당 명칭 ‘미래통합당’…한국·새보수·전진당 합쳐 115석
  • 기사입력 2020.02.13 14:24
  • 최종수정 2020.02.1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보수통합 표방 통준위 오늘 확정…상징색은 ‘밀레니얼핑크’
지도체제는 한국당 최고위 확대개편…공관위원 최대 4명 추가
미래통합당 현역 115석, ‘미래한국행’ 무소속 3명…탈당·제명 이어질듯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전국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장 직무대행이 신임 전국위원회 의장단 선출을 위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전국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장 직무대행이 신임 전국위원회 의장단 선출을 위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도·보수통합을 표방하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13일 통합신당의 공식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통준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박형준 공동위원장이 기자들에게 밝혔다.

 박 위원장은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인 것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통합이라는 가치, 연대라는 의미, 그런 차원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진행 중인 ‘신설 합당’은 미래통합당을 새 당명으로 쓰게 됐다.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통준위 목표대로 오는 16일 미래통합당이 창당되면 통준위 참여 세력들도 차례로 입당할 전망이다.

 지난 6일 출범한 통준위에는 3개 원내 정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옛 안철수계’ 등 중도세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미래통합당은 상징색을 ‘밀레니얼 핑크(분홍)’로 정했다. 한국당의 상징색인 빨간색에서 변화를 준 것이다.

 미래통합당의 지도부와 공천조직은 현재의 한국당 체제를 확대 개편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현재 한국당 최고위는 8명, 공관위는 9명이다.

 최고위를 확대 구성하기 위해 통준위 공동위원장단이 새 최고위원을 추천하기로 했다. 현재 9명인 최고위 정원을 몇 명으로 늘릴지는 14일 정해진다. 다만 현재 한국당의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유지될지는 미지수다.

 박 위원장은 "선거를 얼마 안 남긴 시점에 (지도부를) 전면 교체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선거 끝나고 나서 이른 시일 안에 전대를 열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 공관위는 9명이지만,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이를 최대 13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국당 공관위원들이 그대로 참여하고, 추가 공관위원이 추천되는 방식이다.

 박 위원장은 "최고위와 마찬가지로 ‘지분 나누기’ 식의 추가 추첨이 아니라 좋은 분들이 있는지 함께 의논해서 추천하자고 얘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위원을 13명까지 다 늘릴지, 1∼2명 늘리는 데 그칠지는 창당 이후 조금 시간을 두고 확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선거대책위원회와 관련해선 "포괄적·포용적으로 꾸리자"는 원칙에만 합의했다. 선대위 구성 기본 방향은 14일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한국당은 전국위원회를 열어 새보수당·전진당과의 합당을 의결하고,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지정 등 합당 절차 진행은 한국당 최고위에 위임하기로 했다.

 이날 한국당 의원총회에선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옮기기 위해 비례대표 이종명 의원이 제명됐다. 이로써 미래한국당 이적을 위해 탈당했거나 제명된 의원은 3명으로 늘었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미래한국당 등록을 허용하면서 다른 의원들도 미래한국당으로 옮길 것으로 보인다.

 이찬열 의원의 입당으로 한국당은 현재 106석이다. 새보수당(8석)·전진당(1석)과 합치면 미래통합당은 115석이 된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