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확보 가능 의석 10∼15석 전망"
"미래한국당 확보 가능 의석 10∼15석 전망"
  • 김재득
  • 기사입력 2020.02.13 20:53
  • 최종수정 2020.02.13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민 "민주당, 비례정당 창당 검토하지 않아"

미래한국당이 창당되면 4·15 총선에서 10∼15석을 확보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1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 의석 확보를 위해 창당을 추진 중인 미래한국당에 대해 개인적인 분석임을 전재로 "적으면 10석, 많으면 14석, 15석을 가져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 김재원 정책위의장과 인터뷰를 했는데 확보 의석으로 28석을 이야기한다’는 사회자의 언급에 "면밀히 분석하고 있지 않다. 여론의 동향을 봐야 할 것"이라며 "미래한국당이 30% 정도에 육박하는 정당투표를 받을 수 있을지 그 부분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한국당이 창당요건을 갖추기 위해 설치한 시도당을 비판한 뒤 "요건을 갖추지 못한 모임조차 정당이라는 이름을 주고 헌법상 보호 장치를 가동하는 것 자체가 맞지 않는다"며 "그런 식의 움직임에 대해 안 된다고 해 주고 앞으로도 안 되게 만드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5개 이상의 시도당 사무실을 갖춰야 되고 시도당에는 1천명 이상의 당원을 가지고 있어야 된다는 그러한 제한적인 요건, 필수적인 여건을 정해놓은 이유는 최소한 정당이 전국적으로 또 국민들의 의견을 보편적으로 들을 수 있는 기반은 갖춰야 헌법이 부여하는 지위를 가질 수 있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비례대표 확보를 위한 정당 창당을 검토하지 않는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네 맞다"고 밝혔다.

그는 "연동형 부분에서는 가져갈 의석이 없다고 저희들은 보고 있다"면서도 전략적 투표 가능성에는 "최근에 당원 분들 내부에서 그런 전략적 투표방향에 대해서 논의가 이뤄지고 있거나 그런 공론화가 되고 있거나 하진 않다"고 부인했다.

비례대표 후보 선출 시 ‘전략공천’을 금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에는 "선관위가 법에 따라 비춰봤을 때 당이 가진 당헌·당규가 안 맞는다면 100% 공직선거법 취지에 따라 공천하겠다"며 "당헌·당규를 바꾸든지 해서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재득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