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하남소식] “악취 없는 시설 위해”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촉진법 개정안 국회 제출돼
[e하남소식] “악취 없는 시설 위해”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촉진법 개정안 국회 제출돼
  • 김지백
  • 기사입력 2020.02.14 11:36
  • 최종수정 2020.02.1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는 지난 12일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 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한정애 의원 대표 발의로 국회에 제출됐다고 14일 밝혔다. 법률 개정안은 ▶폐기물처리시설의 ‘지하화’ 근거 신설 ▶폐기물처리시설의 설치비용에 ‘주민편익시설’ 포함 ▶주민편익시설 설치 주체에 ‘공동주택단지 또는 택지개발자’ 추가 등 세 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안은 현재 환경부 표준조례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가 제정한 조례에 근거하여 주민편익시설 설치비용을 포함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부담금을 부과하였음에도 법원에서 주민편익시설을 포함할 현행법령 상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해당 부과처분이 위법으로 판단되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제안됐다.
 

하남,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법 개정안 국회 제출
하남시는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 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고 밝혔다. 사진=하남시청

시는 그동안 법령개정 건의 등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해결을 촉구하고 경기도 9개 시군과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 8월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임시회의에서 공동대응 입장문을 채택했고, 지난해 9월과 10월에는 2차례의 특별위원회를 통해 위헌법률심판을 신청하고 환경부 등 관계기관에 법률개정을 건의하는 등 공동대응방안을 논의해왔다.

김상호 시장은 "개정안이 통과되면 악취 등 문제없는 환경친화적 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된다"며 "폐기물처리시설의 원활한 설치를 촉진하고 주변 지역 주민의 복지를 증진하고자 하는 입법 취지를 살릴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지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