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학교시설관리 공무원 정원감축… 공무원노조, 교육감 관사서 1인시위
경기도내 학교시설관리 공무원 정원감축… 공무원노조, 교육감 관사서 1인시위
  • 김형욱
  • 기사입력 2020.02.18 21:44
  • 최종수정 2020.02.18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200218_164014941
18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에 위치한 경기도교육감 관사 인근에서 한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교육청지부 관계자가 학교 시설관리직 정원을 감축한 도교육청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김형욱기자

경기도교육청이 학교 시설관리 직렬 공무원들의 정원을 감축하자 해당 직렬 공무원들이 이에 대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경기도교육감 관사 인근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이며 도교육청을 압박하고 있다.

18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올해 594명의 시설관리 직렬 정원을 감축했다. 최근 들어 학교 시설이 전문화되고 복잡해져 외부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2016년부터 시설관리센터 시범사업을 실시해 올해 도내 전 지역 교육지원청에서 전면적으로 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 센터에 시설관리 직렬을 포함한 기술직군 공무원들을 상주 시켜 학교 시설을 관리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시설관리 직렬 공무원이 없는 학교의 시설물을 우선적으로 관리한다.

시설관리 직렬 공무원은 학교시설을 보수하고 점검하는 일을 하며 경기도교육청은 2011년부터 이 직렬 공무원을 신규 채용하지 않고 있다.

문제는 정원 감축에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교육청 지부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교육청지부 등은 이같은 도교육청의 정원 감축이 학생 안전 확보와는 거리가 있다고 보고 있다. 노조는 학교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에 대해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서는 시설관리 직렬이 충분히 확보되어야 함에도 오히려 정원을 줄인다는 것을 문제 삼고 있다. 1개 학교당 최소한 1명의 시설관리 직렬 공무원이 확보돼야 한다는 것이 노조의 요구다.

또 이들은 도교육청이 추진하는 시설관리센터 사업도 학교 안전확보에 도움이 안 된다고 보고 있다. 센터에서는 1명이 다수의 학교를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이뤄져 있어 안전공백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노조는 지난 13일부터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에 위치한 경기도교육감 관사 인근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으며 19일 수원역 광장에서 도교육청 안전 정책의 문제점을 알리는 대국민 홍보전을 펼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학생의 안전을 위해서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자녀와 관련돼 있어 전국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이같은 노조의 요구에 도교육청은 시설관리센터에서도 학교 시설관리 직렬 공무원들이 일할 수 있도록 하고 있고 정원 감축은 정책적인 판단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는 입장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노조가 도교육청의 정책에 대해서 반대를 하고 있어 협상이 어렵다"면서도 "노조와 소통을 할 생각은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김형욱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