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의회, ‘안양 연현마을 공영개발사업’ 변경 신경전
경기도-도의회, ‘안양 연현마을 공영개발사업’ 변경 신경전
  • 양효원
  • 기사입력 2020.02.18 21:47
  • 최종수정 2020.02.18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현마을 조감도. 사진=경기도청
연현마을 조감도. 사진=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민생현안 1호 사업인 ‘안양 연현마을 공영개발사업’을 놓고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한때 신경전을 벌였다.

도가 지난해 4월 도의회를 통과한 ‘안양 연현마을 공공주택지구 신규 투자사업 추진안’을 사전 예고 없이 ‘안양 연현마을 시민공원 조성 개발계획’으로 변경하면서 빚어진 마찰은 김희겸 행정1부지사가 직접 도의회를 찾아 상황을 설명하면서 일단락 됐다.

18일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이날 오전 도시주택실의 새해 업무보고 시작 직후 공공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던 연현마을 개발계획이 갑작스럽게 시민공원 조성으로 변경된 것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했다.

지난해 4월 관련사업 추진동의안을 심의 의결했던 도의회와 개발계획 변경에 대한 사전협의가 일절 없었다는 이유에서다.

안양 연현지구사업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1호 민생 현안사업으로 꼽힌다. 당초 계획에 따르면 대기오염물질 배출로 갈등을 빚은 아스콘공장이 있는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일원 약 11만 7천㎡ 부지에 경기도시공사가 사업비 1천705억 원을 들여 총 1천187 세대의 주택을 건설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도는 최근 당초 사업 계획 부지에 4만여㎡ 규모의 시민공원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은 ‘안양 연현마을 시민공원 조성 개발계획’으로 변경하면서 도시환경위원회의 지적을 샀다.

도시환경위원회 위원들은 당초 승인받은 사업에서 내용이 완전히 변경됐음에도 사전 보고 없이 업무보고 당일 설명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9월부터 공공주택 조성 사업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했음에도 불구하고 도의회에 미리 알리지 않은 것은 도의회의 결정을 무시하는 것이나 다름 없다는 것이다.

박재만 도시환경위원장(민주당·양주2) 등은 "도의회를 농락한 것"이라고 언급하며 강하게 반발했고, 도시위는 오전 11시께 김희겸 행정1부지사의 출석과 해명을 요구하면서 정회했다.

이에 김 부지사는 이날 오후 6시께 도시환경위를 찾아 유감을 표시했다.

도시환경위는 김 부지사의 방문 이전에 성명서를 통해 집행부 새해 업무보고 중단 선언과 함께 지난 17일 상임위를 통과한 ‘광교 중산층 임대주택 추진동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힐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김 부지사의 의견을 수용하면서 오후 6시 10분께부터 도시주택실과 경기도시공사, 경기도수자원본부 업무보고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양효원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