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신도시 '묘지' 시한폭탄... 7~8만 여기 우후죽순
검단신도시 '묘지' 시한폭탄... 7~8만 여기 우후죽순
  • 박영재
  • 기사입력 2020.03.23 21:56
  • 최종수정 2020.03.24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향우회 등 7개 관리단체 소유… 7만~8만여 분묘 산지 일원 우후죽순
아파트단지 입주땐 집단민원 가능성… 주민 "지역발전 걸림돌… 대책 시급"
검단신도시 택지개발 조성지구 인근에 대규모 공원묘지가 들어서 있다.사진=박영재 기자
검단신도시 택지개발 조성지구 인근에 대규모 공원묘지가 들어서 있다.사진=박영재 기자

인천 검단신도시가 올해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대규모 사설 공원묘지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신도시건설 계획 단계 이전부터 조성된 이곳 묘지는 천주교, 황해도민, 호남향우회, 장로교 등 7개 관리단체의 소유로, 현재 약 7만~8만여 분묘가 산지 일원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서구 당하동과 마전동 일원에 들어서 있는 묘지는 향후 검단신도시가 완료될 경우 교통 및 환경적인 대규모 집단민원의 발원지가 될 소지가 높은 상황이다.

검단신도시는 인천도시공사와 LH가 공동으로 기반시설을 조성하고 있으며, 현재 택지를 분양받은 건설사 7~8개 업체가 아파트단지 공사를 진행하고 있고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인천도시공사는 지난 2010년 8월 검단묘지공원 조성사업 기본구상 타당성 조사용역을 착수했으나 2011년 3월 재정악화로 사실상 중단한 상태로 현재까지 이렇다할 대책은 마련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조사에 따르면, 등록 분묘 3만여기와 미등록 무연고분묘 등 4만7천여기에 달하고 이전보상 및 공원조성 사업비가 3천억 원 투입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인천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총매장 가능분묘가 3만1천196기, 매장분묘는 총 2만여기로 집계된 것으로 볼때 미등록 분묘는 상당부분 차지하고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이곳 묘지가 향후 검단신도시 입주민 주거환경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부동산 매매에 악영향을 줄것이라는 점에서 집단민원 발생 요인으로 대두될 가능성 높아 인천시를 비롯 관련주체 간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묘지 공원화 대안으로 민자사업 지원을 추진해 무연고 묘지 정비, 장기 매장묘지 화장이전, 봉안당, 수목장 등을 조성하고 일부 구역을 대규모 주차장으로 조성함으로써 민원을 최소화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인근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 A씨는 "신도시 한가운데 차지하고 있는 대규모 묘지시설은 교통문제 등 주거환경 피해는 물론 지역발전 역행 등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어 대책을 시급히 추진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영재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