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독도 침탈 담긴 日 교과서 버젓이 검정 통과
[사설] 독도 침탈 담긴 日 교과서 버젓이 검정 통과
  • 중부일보
  • 기사입력 2020.03.25 21:53
  • 최종수정 2020.03.25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중학생들이 사용할 교과서마저 왜곡된 역사관으로 물들고 있다.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중학교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인데 한국이 이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 기술했다. 일본의 억지주장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날이 갈수록 그 강도가 더 심해져 가고 있다. 한일 간 강제징용 배상이나 위안부 피해 문제 등 갈등이 산적해 있고 그 보복인 수출규제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입국 규제조치로 가뜩이나 좋지 않은 한·일 관계에 또다시 악재가 터진 것이다.

이번에 검정을 통과한 일본의 중학교 교과서는 내년부터 사용될 예정인데 왜곡된 내용들이 실린 과목은 사회과 역사, 공민, 지리 등 3개 과목이다. 게다가 2015년에는 18종 교과서 중 13종에 이런 왜곡된 주장을 실었지만 이번에는 17종 중 14종으로 오히려 더 늘었다. 결과적으로 전체 사회과 교과서의 82%에 독도 관련 왜곡된 내용이 들어간 것이다. 나머지 역사교과서에서도 직접적인 표현은 하지 않았지만 독도가 일본 땅이란 관점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특히 역사교과서 7종은 1905년 일본이 독도를 합법적으로 자국령으로 편입했다고 기술했다. 또한 검정을 통과한 2종의 지도책도 독도를 일본이 쓰는 명칭으로 표기하고 일본령에 포함시켰다.

제국주의 침략을 통해 우리나라를 강제 점거한 그들이 독도를 합법적으로 편입했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다. 이미 많은 역사적 사료와 지도 등 증거자료들이 독도가 한국령임을 말해주고 있지만 이에 철저히 눈감고 있는 것이다. 민간 출판사가 만든 도서가 교과서로 사용되기 위해서는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출판사들은 정부의 입장을 고스란히 반영한 교과서를 기술하기 마련이다. 결국 교과서는 일본 정부의 역사관을 대변하고 있는 것이다.

자국의 침략의 역사를 왜곡하고 감추기 위해 미래세대에게 역사를 왜곡하여 가르친다는 것은 한 치 앞도 모르는 어리석은 일이다. 반성과 사죄를 모르는 민족에게 어떤 미래가 닥칠 것인지는 인류의 역사가 말해주고 있다. 게다가 한·일 양국은 지정학적으로도 얽힐 수밖에 없는 나라로서 좋던 싫던 함께 갈 수밖에 없다. 언제까지 식민지 시대의 향수에 젖어 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할 것인지 답답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일본의 독도 영토 주권 침해 등 역사 왜곡은 갈수록 심해지지만 우리 정부의 항의와 수정, 재발 방지 요구가 늘 소귀에 경 읽기가 되는 상황이 큰 문제다.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