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치병 '파킨슨 병' 치료제 만들 실마리 잡았다
불치병 '파킨슨 병' 치료제 만들 실마리 잡았다
  • 백창현
  • 기사입력 2020.05.21 17:20
  • 최종수정 2020.05.2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아주대 의대 약리학교실 박상면 교수·최유리 연구강사(왼쪽부터)

불치병으로 알려진 파킨슨 병 치료재 개발에 희망을 주는 연구결과가 국내 연구진을 통해 발표됐다.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약리학교실의 박상면 교수팀(최유리 연구강사)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파킨슨병이 일어나는 원인을 밝혀내면서 파킨슨병 극복의 실마리를 잡았다.

연구진의 발표에 따르면 파킨슨 병을 일으키는 하위신호전달물질을 제어하면 전이현상을 억제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지난해 파킨슨병의 병인에 신경세포에서 발현하는 ‘FcγRIIB’와 이의 하위신호전달물질인 ‘SHP-1/-2’가 관여함을 밝힌 후 최근 이 신호전달체계의 하위단계인 ‘c-src’이 알파-시누클레인(α-synuclein)의 세포간 전이과정’에 관여함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알파-시누클레인은 가족형 파킨슨병에서 유전자 변이가 발견되어 파킨슨병의 병인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c-src’이 알파-시누클레인을 분비하는 세포에서는 자가포식(autophagy)을 조절하여 분비를 조절하고 있으며, 알파-시누클레인을 받아들이는 세포에서는 받아들이는 과정을 조절해 세포간 전이현상에 관여함을 추가로 확인했다.

연구진은 동물실험에서 쥐에게 ‘c-src’를 억제하는 약물을 주입한 결과, 이러한 전이현상이 억제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c-Src’를 억제할 수 있는 항암제들이 활발히 개발 중에 있어 이를 이용한 파킨슨병의 치료제 개발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구결과로 c-src를 타겟으로 하는 치료제 개발에 더욱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박상면 교수는 "노령화 사회로 가면서 파킨슨병의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상황으로, 이번 연구결과로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히 개발중인 c-src를 타겟으로 하는 치료제가 향후 파킨슨병 치료에 기여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분자세포생물학 세계적 학술지, 엠보 리포트(EMBO Reports)에 ‘α-시뉴클레인의 세포간 전달에 있어서 c-src의 이중적 역할(The dual role of c-src in cell-to-cell transmission of α-synuclein)’이란 제목으로 게재됐으며, 이에 대한 특허가 현재 출원중에 있다.

백창현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