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명령으로 생계 위협"… 경기도내 유흥업계, 어려움 호소
"집합금지 명령으로 생계 위협"… 경기도내 유흥업계, 어려움 호소
  • 김형욱
  • 기사입력 2020.05.21 18:36
  • 최종수정 2020.05.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 17개 지부 관계자들이 21일 오전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경기도 업종차별 정책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민규기자

"생계형 유흥업소 집합금지 명령 해제하라!"

경기도내 유흥업소 관계자들이 21일 경기도를 상대로 생계 대책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유흥업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이후 경제적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에 대한 해결책을 요구했다.

사단법인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는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경기도지사 업종 차별정책 규탄 특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경기도내 유흥주점의 90%는 하루 벌어 하루 살아가는 생계형 영세 업소들로 단란주점이나 노래연습장보다 작은 규모로 운영되는 경우가 태반인 실정"이라며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해 실의에 빠져 지내는 대다수 유흥주점 업주들에게 이번 영업 중지 조치는 사실상 ‘굶어 죽으라’는 가혹한 명령과 다를 바 없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도내 다수의 유흥주점이 생계형 업소이기 때문에 집합금지 명령을 조기 해제하고 코로나19 관련 피해지원에 있어 자영업, 외식업과 같이 유흥업소도 동등하게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자 도는 지난 10일 오후 6시부터 오는 24일 24시까지 도내 모든 유흥주점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감염병예방법 제49조 제1항 제2호에 따라 지자체장은 감염병 예방 조치로 여러 사람의 집합을 제한할 수 있다. 사실상의 영업금지 조치인 셈이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수도권 쪽에 코로나 관련 상황을 같이 논의해 막아야 방역이 효과가 있다"며 "아직 집합금지 명령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김형욱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