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 코로나19 58번째 확진자 발생…영통1동 거주 30대 여성
수원서 코로나19 58번째 확진자 발생…영통1동 거주 30대 여성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5.30 11:11
  • 최종수정 2020.05.3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수원시에서 58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이 확진자는 수원 57번째 감염자의 가족(30대·여성)으로 밝혀졌다. 사진=연합 자료
경기 수원시에서 58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이 확진자는 수원 57번째 감염자의 가족(30대·여성)으로 밝혀졌다. 사진=연합 자료

경기 수원시에서 58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염태영 시장은 30일 페이스북에 "영통구 영통1동 신명한국아파트 거주 30대 여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2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수원 57번째 감염자의 접촉자의 가족으로, 이날 오후 구급차로 '영통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및 진단검사를 의뢰했다.

이후 30일 오전 5시 59분 녹십자의료재단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오전 9시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 격리 입원했다.

시는 "상세한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신속하게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