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가평 1시간 이내로…국도 37호선 30일 전 구간 개통
파주∼가평 1시간 이내로…국도 37호선 30일 전 구간 개통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6.29 18:17
  • 최종수정 2020.06.2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의 숙원사업이자 파주~연천~포천~가평을 동서로 연결하는 ‘국도37호선 파주~가평 73㎞’ 전 구간이 30일 개통한다.

착공 이후 20년 만이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그동안 마지막 미개통 구간으로 남아있던 연천군 청산면 백의리~장탄리 3.5㎞구간의 공사가 마무리, 30일 오후 4시 개통된다.

지난 1999년 공사를 시작한 국도 37호선 파주~가평 구간은 자유로 파주 문산IC에서 임진강을 따라 파주 적성~연천 전곡~포천 영중~포천 일동을 거쳐 가평 청평검문소까지 동서로 연결하는 핵심도로다.

경기북부는 구리~포천 고속도로, 국도1호선, 국도3호선, 국도43호선 등 남북 중심의 도로망은 갖춰져 있지만 동서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가 부족해 관련 인프라 확충에 대한 목소리가 지속 제기돼왔다.

이번 국도 37호선 전 구간 개통으로 파주 문산에서 가평까지의 이동 시간이 1시간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장남·적성·장자·백학 일반산업단지 등 경기북부 주요 산업단지의 물류비용 절감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의 삶의 질 증진을 위해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이 건설사업에 적극 나서준 결과"라며 "현재 공사가 한창인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올해 11월 개통하고,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김포~파주, 파주~양주~포천, 포천~화도, 화도~양평이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개통하면 경기북부가 낙후지역에서 4차 산업시대를 선도하는 수도권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