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안산 유치원 식중독 사고 엄중 조사할 것"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안산 유치원 식중독 사고 엄중 조사할 것"
  • 김유진
  • 기사입력 2020.06.29 21:38
  • 최종수정 2020.06.29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설유치원 보건교사 배치 노력… 해썹시스템 단계적 적용 나갈 것"
KakaoTalk_20200629_184456614_03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29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브리핑룸에서 안산 유치원 집당 식중독 사태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김유진기자

"유치원 급식관리를 위해 전반적인 체계를 재정비 하고 초·중·고등학교 급식 시스템 역시 전면 검토 하겠습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9일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태와 관련해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브리핑룸에서 긴급 정담회를 열고 사건의 후속조치에 대해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교육감으로서 이번 안산지역 식중독사고 발생에 대해 학부모·학생·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무엇보다 입원 중인 원아들이 빠르게 건강을 회복해서 퇴원할 수 있도록 의료진의 적극적인 노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서 급식을 통해 식중독 사태가 발생한 적이 없기 때문에 이번 상황을 더욱 무겁게 분석하고 대처하고 있다"며 식중독 문제를 중장기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보완책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현재 도내 단설유치원에 보건교사가 배치된 곳은 0곳이다. 이 교육감은 "단설 유치원에서 보건교사 배치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었다. 앞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학교급식관리위생지침에 따라 유치원에도 해썹(HACCP)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적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지자체가 협력해 급식 위생관리 강화 조치를 취하고 합동점검을 해 나가겠다고 말하며 "위생 등에 취약한 학교에는 별도의 컨설팅을 통해 대응할 수 있는 매뉴얼도 준비, 즉각 조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정 교육감은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과 관련해 "제가 오늘 아침 라디오 두 곳에서 방송을 했는데 ‘간식은 보존식이 아니다’라고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사과 드린다"며 "법령을 미처 파악하지 못해서 발생한 일이다. 거듭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김유진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