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인천시 '인천e음'으로 지급
인천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인천시 '인천e음'으로 지급
  • 최태용
  • 기사입력 2020.06.29 20:20
  • 최종수정 2020.06.2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재난지원금 조례 시의회 통과… 지역 학생 33만4천여명 혜택 수령
인천시교육청. 사진=네이버지도
인천시교육청. 사진=네이버지도

인천시교육청의 ‘교육재난지원금’이 결국 지역화폐 ‘인천e음’으로 지급될 전망이다.

시교육청은 최근 ‘인천시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지원 조례안’이 인천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해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근거가 마련됐다고 29일 밝혔다.

서정호(민주당, 연수구 옥련1·동춘1~2동) 시의원 등이 함께 발의한 이 조례안에는 ‘중대한 자연·사회재난이 교육재난으로 이어져 대면 수업, 급식 등 교육 혜택을 받지 못할 경우 학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근거가 마련돼 앞으로 시교육청은 코로나19 등 중대 사안 발생하면 인천의 유치원과 초·중·고교, 특수학교 등에 재학 중인 학생 33만4천여 명이 재난지원금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교육재난지원금은 기금으로 운용된다.

지원금 지급 방법은 현물과 현금 두 가지로, 시기와 지원 규모 등은 시교육청과 시·군·구가 부담 비율을 논의해야 한다.

무상급식비를 시교육청과 시·군·구가 함께 부담하기 때문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5월까지 쓰지 않은 무상급식비를 560억 원으로 보고 있다. 이 가운데 최근 ‘농산물 건강 꾸러미’ 사업으로 105억 원을 썼다. 농산물 건강 꾸러미 사업은 학생 1명마다 3만3천 원 상당의 강화섬쌀을 나눠주는 내용이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시와 교육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논의하고 있다"며 "지급 방법은 인천e음으로 잠정 결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진 인천의 학교급식 납품업체들은 인천e음이 아닌 농산물 등의 현물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의 한 학교급식 납품업체 관계자는 "3~4월 학교와 식재료 납품 계약을 맺었지만 학생들의 등교가 미뤄지면서 납품 완료율이 20%가 되지 않는다"며 "이대로라면 수많은 납품업체들이 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간담회를 주재한 김진규(민주당, 서구 검단·불로대곡·원당·당하동) 시의원은 "시교육청이 식재료 납품 업체들과 상생하는 방안을 찾야야 한다"며 "교육재난지원금을 농산물 꾸러미 사업과 연계하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용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