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지자는 말에 격분…여친 옷 50벌 가위로 '싹둑'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여친 옷 50벌 가위로 '싹둑'
  • 기사입력 2017.01.31 13:41
  • 최종수정 2017.01.31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홧김에 여자친구의 옷 50벌을 가위로 자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재물손괴와 폭행 혐의로 A(2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이달 4일 오전 7시께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여자친구 B(23)씨와 다투다 300만원 상당의 B씨 상의 50벌을 가위로 자르고 그를 밀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