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손예진 '지금 만나러 갑니다', 90년대 추억 스틸 공개…관객들 공감대 형성
소지섭·손예진 '지금 만나러 갑니다', 90년대 추억 스틸 공개…관객들 공감대 형성
  • 홍지예
  • 기사입력 2018.03.27 10:28
  • 최종수정 2018.03.2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소지섭·손예진 '지금 만나러 갑니다', 90년대 추억 스틸 공개…관객들 공감대 형성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추억 스틸을 공개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두 남녀배우 소지섭과 손예진의 감성 케미스트리, 풍성한 캐릭터, 아름다운 영상과 추억을 소환하는 볼거리로 뜨거운 입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관객들의 추억을 소환하는 90년대 추억 스틸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이번에 공개된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추억 스틸은 우진과 수아의 10대 학생 시절부터 20대 초반 풋풋한 데이트까지 90년대 옛 추억을 상기시키는 장면들이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고등학교 3년 내내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하지 못한 우진이 수아가 건넨 졸업장에 롤링 페이퍼를 쓰는 모습과 우진이 남긴 메시지를 보고 수줍은 미소를 짓는 수아의 모습은 학창시절 순수했던 기억을 떠올리게 하며 훈훈한 웃음을 전한다.

이어 지금은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작은 동네 책방을 배경으로 어린 우진과 홍구가 진지하게 이름점을 보고 있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누구나 한번쯤 해봤던 추억의 놀이로 유쾌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공중전화로 수아와 통화하고 있는 우진의 모습은 스마트폰이나 메신저가 없던 그 시절 아날로그적 감성을 전하며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다. 여기에 우진과 수아가 첫 데이트를 하는 장면을 담은 스틸은 헤어짐이 아쉬워 버스정류장에서 발길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첫사랑에 대한 공감과 설렘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촉촉하게 물들인다.

이처럼 90년대의 감성을 고스란히 담은 추억 스틸을 공개한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남녀노소를 막론한 전 세대의 입소문과 함께 감성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뜨거운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홍지예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