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논의' 녹음 등장…트럼프, 코너 몰리나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논의' 녹음 등장…트럼프, 코너 몰리나
  • 승인 2018.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YT "전직 성인모델 합의 문제 변호사와 논의…FBI 녹음 입수"
성관계 사실·정치자금법 위반 근거…코언 '폭로' 위험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전직 포르노 배우 캐런 맥두걸(오른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성추문'에 새로운 단서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직 성인잡지 모델과의 성 추문을 무마하기 위해 변호사와 입막음용 돈 지급 문제를 상의한 대화 녹음이 등장한 것이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 측은 '변호사가 단독으로 한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선을 그었지만, 녹음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트럼프 대통령 역시 성추문 합의 문제에 관여했다는 이야기가 돼 파장이 예상된다.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9월 전직 성인잡지 '플레이보이'의 모델 캐런 맥두걸과의 성추문을 무마하기 위해 돈을 지급하는 문제를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과 논의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언은 이 대화를 몰래 녹음했고, 미 연방수사국(FBI)은 압수수색을 통해 이 녹음을 확보했다.

맥두걸은 2006년부터 10개월간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맺는 등 연인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자 2016년 8월 연예잡지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모기업인 '아메리칸 미디어(AMI)'로부터 15만 달러를 받고 이 이야기에 대한 독점 보도권을 넘겼다.

그러나 이 매체는 이 이야기의 독점권을 사들이고서도 실제 보도하지는 않아 사실상 AMI가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의 외부 유출을 막으려고 입막음을 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AMI의 최고경영자(CEO) 데이비드 페커는 트럼프 대통령과 친구 사이이다.

맥두걸은 지난 3월 "AMI과의 비밀유지 합의는 무효"라며 소송을 제기, 이는 합의로 마무리됐다.

맥두걸은 당시 소장에서 AMI과 계약하는 과정에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부적절하게 개입했다고도 주장했는데, 이 녹음이 바로 AMI과 맥두걸의 계약 과정에 코언과 트럼프 대통령이 개입했다는 정황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는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에게 침묵하는 대가로 13만달러를 전달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중앙)이 지난 4월 16일(현지시간) 뉴욕의 연방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AP연합
이는 여러모로 트럼프 대통령을 궁지로 몰아넣을 가능성이 있다.

우선 이 녹음의 존재는 10여년 전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맺었다는 맥두걸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된다. 또 당시 트럼프 대통령도 성관계 사실이 외부에 알려질 경우 지게 될 '정치적 피해'를 예민하게 받아 받아들이고 있었다는 점을 말해준다.

무엇보다 선거자금법 위반 문제가 남아있다.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AMI와 페커가 맥두걸로부터 독점 보도권을 사들인 것은, 대선 전 이 이야기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함으로써 트럼프 캠프를 도와주려 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AMI가 맥두걸과 계약을 맺기 전 트럼프 대통령이나 코언과 협의했다면, 이는 명백히 위법사항이 된다. 외부 유출을 걱정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15만 달러를 주고 독점 보도권을 사들인 것은 일종의 '현물 기부'로 간주할 수 있으며, 이를 연방선거위원회(FEC)에 보고하지 않은 것은 문제라는 설명이다.

여기에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등을 돌리고 검찰 수사에 전격 협조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 파트너였고 법률·정치고문 역할을 해온 코언이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검은 비밀'을 폭로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매두걸과는 별개로 '스토미 대니얼스'라는 예명의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도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언은 2016년 대선 직전 클리포드에게 입막음용으로 13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인정했으며, 이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는 관계없이 자신이 지급한 '개인 간 거래'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



볼만한 기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선로 733 (인계동) 중부일보
  • 대표전화 : 031-230-2114
  • 팩스 : 031-233-301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수
  • 법인명 : 주식회사 중부일보
  • 제호 : 중부일보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24
  • 등록일 : 2013-07-25
  • 발행일 : 2013-07-25
  • 발행인 : 추성원
  • 편집인 : 최윤정
  • 북부본사 : 경기도 의정부시 호국로 1519번길 3-1(금호동)
  • TEL : (031) 873-0002
  • FAX : (031) 873-0005
  • 인천본사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남로 148 타워플러스 603호
  • TEL : (032) 437-0081
  • FAX : (032) 437-0085
  • 중부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부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ongbo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