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 첫날, 코로나19 변수에 경기·인천 75개교 귀가·등교 중지
고3 등교 첫날, 코로나19 변수에 경기·인천 75개교 귀가·등교 중지
  • 이한빛
  • 기사입력 2020.05.20 13:15
  • 최종수정 2020.05.20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등교일인 20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열 감지기를 지나고 있다. 윤상순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등교일인 20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열 감지기를 지나고 있다. 윤상순기자

고등학교 3학년이 처음 등교한 20일, 경기·인천의 일부 지역 고등학교에서 학생 귀가와 등교 중지 조처가 내려졌다.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인천과 안성 지역의 75개 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귀가하거나 등교가 중지됐다.

인천에서는 10개 군·구 가운데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등 5개 구 관내 66개 고등학교의 고3 학생 모두를 귀가하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방역 당국과 협의해 이들 학교의 추후 등교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상훈 인천시교육청 대변인은 “일부 확진자가 다중이용시설을 많이 이용하는 등 확인되지 않은 동선이 많다”며 “학생들이 해당 시설을 이용했을 가능성도 크고 이런 상황에서 등교 시 감염 우려가 커 모두 귀가 조처했다”고 말했다.

이날 인천에서는 고교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된 고3 학생 2명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학원 강사 A씨의 제자와 친구(인천 119번, 122번 확진자)가 방문했던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교육청도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의 동선이 아직 완전히 파악되지 않음에 따라 안성 지역 9개 고등학교에 대해 등교 중지를 결정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일단 오늘만 등교 중지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비상 근무 체계를 가동하고 등교 수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 추가 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한빛 기자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