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새 고양·평택서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경기도 감염 공포 확산
이틀새 고양·평택서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경기도 감염 공포 확산
  • 홍지예
  • 기사입력 2020.01.28 09:40
  • 최종수정 2020.01.28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중구 명동의 한 약국 앞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중구 명동의 한 약국 앞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

이틀 사이 경기 북부와 남부지역에서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도에 우한 폐렴 공포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에 따르면 27일 오전 55세 한국인 남성 A씨가 국내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로 확인됐다. A씨의 국내 거주지는 평택시다.

질본은 A씨가 중국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으며, 21일 감기 증세로 평택시의 한 동네의원을 방문했다고 확인했다.

현재 격리병원인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며,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질본은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에도 한국인 남성 54세 B씨가 세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됐다. 우한에 거주했던 B씨는 지난 20일 입국한 뒤 의심증세로 25일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았고 26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환자가 추가되며 신종코로나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8일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
확진 환자가 추가되며 신종코로나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8일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

질본에 따르면 B씨는 인천공항에 도착해 공항버스를 타고 고양시로 이동, 서울 강남을 오가며 병원과 호텔, 음식점, 카페, 편의점 등을 두루 이용했으며 접촉자 수는 74명에 달한다.

또 27일 용인에서도 감염 의심 환자가 발생, 성남 국군 수도병원으로 옮겨진 상태다.

한편 28일 기재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8시 기준 중국에서 우한 폐렴으로 사망한 사람은 81명,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840명에 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뿐 아니라 홍콩, 태국, 일본,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이에 정부는 현재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한 일차적인 방역 대응과 함께 총리 주재 방역관계장관회의,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 등을 운영하면서 범정부적 대응에 나선 상태다.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고, 24시간 비상 대응 체계를 운용하는 등 선제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다.

홍지예기자/


icon 관련기사


볼만한 기사